즐겨찾기 추가 2022.07.07(목) 12:13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고흥 서오치고분, 다원적 고분 축조방법 발굴

- 연이은 발굴로 고흥 독자적 문화양상 재확인 -

2022-05-26(목) 11:01
사진=고흥 서오치고분, 다원적 고분 축조방법 발굴
[신동아방송=박광옥기자] 고흥군은 최근 발굴조사가 이루어져 새로운 고분 축조방법이 확인된 도화면 봉룡고분에 이어 ‘서오치고분’ 발굴조사에서도 독특한 고분 축조방법이 확인되어 학계에 큰 관심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 역시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고대 역사 문화인 ‘마한유적 발굴조사’로 전라남도와 고흥군이 지원하여 지난 5월 9일부터 발굴조사를 시작했다.

고흥 도화면 당오리 서오치고분은 2003년 지표조사를 통해 처음 알려졌으며, 확인 당시 덮개돌이 훼손되어 매장부가 노출된 상태여서 매장유물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고흥 봉룡고분과 마찬가지로 유사한 규모와 축조방식으로 독특한 고분 양식임을 재확인 할 수 있었다.

대형 석재를 덮개돌로 이용하여 매장주체부를 덮었으며, 석실 내부에서는 ‘문주석’을 세워 연도부를 만들었고, 매장주체부로 들어가는 묘도는 측면으로 휘어지게 조성하였다.

매장주체부 주변으로는 호석과 판석 또는 할석을 이용하여 원형의 한두 겹으로 얇게 펴서 바닥에 깔아 놓은 즙석분 형태를 만들었는데,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새로운 고분 축조 양식이 고흥 봉룡고분에 이어 재확인 됐다는 점에 고흥군 일대 독자적인 문화양상이 있었음을 의미한다고 할 수 있다.


한편, 고분의 연도부와 묘도부에서 그릇을 올려놓는데 쓰던 받침 모양의 토기인 기대편, 굽 없이 뚜껑이 덮여 있는 접시인 개배, 바닥이 납작한 단지인 평저호편 등의 유물이 출토되어 고분의 축조 기법과 연관하여 축조시기 및 방법 등에 대한 학술적 논의의 쟁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발굴조사를 진행한 재단법인 나라문화연구원에서는 “지난 3월 조사가 이루어진 고흥 봉룡고분을 비롯하여 서오치고분 발굴조사 결과를 토대로 독자적인 고흥군의 고분 축조양식과 대외교류 등의 문화양상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고흥 지역의 특징이 살아 있는 고분에 대한 학술적 가치를 따지는 전문가 학술대회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포두면 봉림리고분 발굴조사가 완료되면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고흥군과 재단법인 나라문화연구원에서는 고흥 서오치고분 발굴 현장을 일반에 공개하기로 하였으며, 오는 5월 30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해당 고분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이 진행될 계획이다.
박광옥 기자 rhkddhr7200@naver.com
        박광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충남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n.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