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10.25(일) 15:55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미 전 국무부 고위관리, “문 대통령, 세월호 순간 맞았다” 평가

"자국민 살해 알고도 유엔 연설 강행은 문제“

2020-09-28(월) 20:32
사진=에반스 리비어 전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수석 부차관보(미방송 캡처)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북한군의 한국 민간인 사살은 우발적인 행동이 아니라 살인 고의가 있으며, 한국 정부의 구조 실패로 문재인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세월호 순간'을 맞았다고 미국 전직 고위 관리가 평가했다.

에반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수석 부차관보는 25일과 26일(현지시간) 모 중앙일간지와 가진 이메일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이 자국민에게 일어난 사건을 알고도 유엔 총회에서 종전 선언을 제안하는 연설을 그대로 진행하기로 결심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밝혔다.  
이 보도를 인용한다. 또 청와대가 사건에 대한 공식 성명을 발표하기까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 것도 그에 못지않은 문제라고 덧붙였다. 리비어 전 수석 부차관보는 "이런 맥락에서 문 대통령이 전임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세월호 순간(Sewol moment)'을 맞았다는 일부 비판론자들의 의견을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세월호의 순간'이 무엇을 의미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침몰 대처와 문 대통령의 북한 앞바다 민간인 실종 사건 대처를 비교해 설명했다.   "두 경우 모두 전개되는 비극에 대해 대한민국 대통령의 대응이 지연됐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했다.

또 "두 경우 모두 대통령이 리더십을 보여주기 위해 왜 더 많이, 더 일찍 행동하지 않았는지 심각한 의문을 제기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더해 문 대통령의 경우는 "북한 앞바다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참모들이 충분히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유엔 연설을 바꾸지 않고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리비어 전 수석 부차관보는 한·미의 대북 정책이 실패했음에도 불구하고 청와대와 백악관은 그동안 각자의 정책이 성공한 것으로 만들기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문을 이용할 것으로 예측했다.  

그는 "각자의 대북 정책을 '성공'으로 묘사하는 데 관심 있는 청와대와 백악관은 (북한의) '사과'를 사태를 진정시키고 이번 사건을 뒤로 미루는 데 이용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관계가 '진전(progress)'을 보인다는 환상(illusion)을 유지해야 하는 강력한 공동의 이해관계(strong shared interest)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25일(현지시간) "북한이 한국에 사과와 설명을 한 것으로 안다. 이는 도움 되는 조치"라고 평가하면서 "살해된 한국 공무원 가족과 친구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북한은 사건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번 사건이 명백한 살인임을 인정한 꼴이 됐다고 분석했다. 북한군이 무력하게 물에 떠 있는 한국 공무원을 몇 시간 동안 자세히 관찰하고 대화했다는 것은 살인이 우발적이 아니라 계획적이고 의도적인 행위라는 점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충남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n.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